{유럽여행 마스터 행쇼의 '크로아티아' 여행기}


오늘의 여행지 - 두브로브니크(Dubrovnik)


<오늘의 여행 경비 - 약 149,625원>

1쿠나 = 약 175원(2015년 5월 기준)


(숙박(러브크로아티아 한인민박) 30유로)

버스(스플리트-두브로브니크) 125쿠나

버스(두브로브니크 터미널 - 시내) 12쿠나

버스(두브로브니크 시내 - 공항) 40쿠나

관광(두브로브니크 성벽투어) 100 쿠나

관광(두브로브니크 스르지산 케이블) 108쿠나

식사('로칸다' 해물찜) 135쿠나

식사(광장) 85쿠나

카페(부자) 35쿠나

간식(휴게소) 15쿠나

간식(아이스크림) 20쿠나

두브로(레스토랑 '스르지') 120 쿠나

편의점 "Consum" (맥주, 과일) 60쿠나




두브로브니크의 구시가지로 들어가는 길입니다.



입구부터 중세시대에 온 기분입니다.



성벽과 건물들이 생각보다 높았습니다. 그래서 햇볕도 잘 가려주더군요. 덥지 않고 선선했습니다.



메인 광장으로 들어가는 길 입니다. 햇볕이 저를 반기는듯 하군요.



길이 아주 잘 닦여있습니다.




시계탑도 있었고



아주 이국적인 풍경입니다.



카페에서 커피 한잔 할 맛 나겠죠



부둣가에 있는 음식점에 가보았습니다.



스플리트에서 추천 받은 음식점입니다.



경치도 매우 좋고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습니다.



아드리아해에서 잡은 해산물들을 한번에 쪄서 주는 음식입니다.


내용물은 새우, 홍합, 생선살, 오징어 등등 입니다.



맥주 안주로 딱이어서 아주 맛있고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대부분 관광객들이겠지만, 이 곳에 사는 사람들이 부러워지기도 합니다.



해가 지면서 가로등이 켜지고 있죠



골목골목이 레스토랑으로 변합니다.



밤이 되어도 엄청 어둡지 않지만 늦게 돌아다니기에는 인적이 너무 드물었죠



메인 거리는 이렇게 환합니다.



대부분이 상점과 음식점 그리고 카페였습니다.



예술을 하는 사람이 없을 수 없는 풍경입니다






이튿날은 소나기가 잠시 지나갔습니다.



맑다가 금방 흐려지더군요. 오늘 성벽투어를 하는데 말이죠.



우산을 쓰고 성벽 투어를 했습니다.



성벽크기가 정말 압도적인데 길이 넓은곳부터 좁은곳까지 각양각색입니다.



말그대로 요새였죠



좋은 사진 한 장 건졌습니다.



성벽투어를 마치고 스르지 산에 올라 풍경을 감상하기로 했습니다.



케이블카(108쿠나)를 타고 스르지 산으로 오릅니다.



생각보다 일찍 마감을 하기 때문에 서두르면 좋습니다.



이 모습을 보기 위해 그 긴 거리와 시간을 견뎌냈구나 싶었습니다.



크로아티아. 정말 아름다운 나라입니다.


{유럽여행 마스터 행쇼의 '크로아티아' 여행기}


오늘의 여행지 - 플리트비체(Plitvice Lakes National Park)


<오늘의 여행 경비 - 약 125,000원>


버스(자그레브~플리트비체) 100 쿠나

숙박(호텔 플리트비체 플리트비체) 45유로

음료(휴게소 콜라) 15쿠나

식사(호텔 플리트비체 내부 레스토랑) 115쿠나

입장료(플리트비체 국립공원) 110쿠나

기념품(플리트비체 자석) 40쿠나





자그레브에서 낮 1시 경에 버스를 타고 플리트비체로 이동하였습니다.




약 버스로 1시간 50분 정도 걸려 플리트비체에 도착하였습니다.


숙소는 "호텔 플리트비체"로 정했구요


도착하자마자 짐을 풀고 바로 모험을 시작했죠.


국립공원에 있는 숙소라 진입이 편했습니다.



플리트비체의 입장권을 110쿠나를 주고 구입하였습니다.


이곳을 구경하는 코스는 참 여러가지가 있는데 저는 우선 상류부터 보기로 하였죠



오전부터 구경을 했더라면 하루만에 다 볼 수 있는 크기인데


저는 오후에 도착한지라 구경을 하다보니 해가 저물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상류층과 하류층 쪽에 기본적으로 배를 타고 이동해야 합니다.


입장권을 구매하면 한 번씩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 이후에는 추가비용이 발생합니다.















물과 숲이 정말 에메랄드 빛이었습니다.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여유롭게 구경하며 자연을 만끽할 수 있었습니다.















물이 흐르는 냇가 위에 발판을 이렇게 만들어놓았고


이런 길이 계속 이어집니다.
















계단식으로 이루어진 지형이라 층층마다 이렇게 작은 물줄기들이 계속 끊임없이 이어집니다.































유럽인들도 많이 이곳으로 여행을 온다고 하네요








말 그대로 힐링이었습니다. 해가 지고 숙소에서 자기 전에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무려 115쿠나나 줬는데 사실


호텔 레스토랑 치고는 질이 좋지는 않았습니다.



하룻밤을 자고 다음날 아침 공원의 하류층을 구경하기 위해 일찍 일어났습니다.


하류층까지는 이런 버스를 타고 이동하여서 시간을 단축하였습니다.


물론 걸어서 이동 가능합니다.






상류층보다 하류층이 더 길고 아래 사진처럼 이렇게 내려다 보는 코스입니다.








저 아래 물길로 걷게 되겠죠








여기 더 큰 폭포가 있네요
























해가 완전히 떠오르자


정말 에메랄드 빛 호수가 되었습니다.








물이 매우 맑고 투명합니다.

























걷다보면 선착장과 휴게소가 이렇게 같이 있는 곳도 있습니다.


음식도 사먹을 수 있고 기념품도 판매합니다.









4월 말이지만 일교차가 커서 사람들 옷이 다 두툼하네요

















호 수

     


얼굴하나야


손바닥 둘로


폭 가리지만

 


보고싶은 마음


호수만 하니


눈 감을 밖에



-정지용-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