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


비행계획은 운항을 위한 필수 기본 작업으로 회사의 일반적인 시간/업무 계획 보다 더 정확성을 요구하며 항공사의 수익과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유상허용탑재량을 산출하는 과정이 포함되므로 경제운항을 위한 가장 중요한 업무이다. 그리고 출발 전 가장 안전한 항로를 선택하므로써 가장 중요한 승객의 안전을 확보하는 업무이기도 하다.



2. 비행계획 준비사항


1) 기상 및 비행정보의 수집 분석

출발공항/경유항로/목적공항/교체공항의 관련 기상자료와 NOTAM을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분석해야 한다.


2) 항공기에 대한 정보의 수집

정비결함 및 운항 제한사항등 항공기 상태에 관한 제반 정보를 수집/분석하여야 한다.


3) 예상탑재중량의 확인(승객/화물/ULD)

연료소모량은 중량에 따라 산정되므로 정확한 비행계획 산출의 기본요건으로 여객/화물 예약현황이 정확하게 파악되어야 비행계획의 정확성을 높힐 수 있으며 예약상황과 실제 탑재량의 차이가 크다면 안전운항은 물론 경제운항 및 정시운항에 막대한 차질이 발생한다.




3. 비행계획 수립과정


1) 중량 산출

허용최대이륙중량(AGTOW) 산출


2) 연료 산출

TAXI FUEL/TRIP FUEL/CONTINGENCY FUEL/ALTERNATE FUEL/FINAL RESERVE FUEL/EXTRA FUEL/


3) PAYLOAD 산출





4. 공항의 구분


1) 정규공항

: 인가된 노선의 출발지, 기착지 및 목적지로 사용되는 공항을 말하며 비행계획에 있어서 최초의 착륙 예정지로 할 수 있다.

2) 예비공항

: 정규공항의 예비로서 지정하며 정규공항을 사용할 수 없는 경우에 정규공항과 같은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항을 말하며 비행계획에 있어서 최초의 착륙 예정지로 할 수 있다.

3) 연료보급공항

: 연료 보급을 목적으로 사용이 인가된 공항을 말하며, 비행계획에 있어서 최초의 착륙예정지로 할 수 있다.

4) 교체공항

: 운항 중 행선지를 변경하여 교체 착륙지로 할 수 있는 공항을 말하며, 정규공항/예비공항/연료보급공항 중 어느 공항이라도 교체공항으로 사용 할 수 있다. 하지만 교체공항으로만 인가된 공항은 비행계획에 있어서 최초의 착륙예정지공항으로 사용 할 수 없다.

5) 비상공항

: 비상 시 사용할 수 있는 공항을 말하며, 기종별 비행기 특성 및 성능을 고려하여 사용되어야 한다. 기장(PIC)은 비상상황에 따라 어느 공항이나 선택하여 착륙이 가능하나, 착륙 공항 중 GROUND SERVICE가 원활하게 제공되지 않음을 감안해야 한다.


5. 비행시간


출발공항에서 목적공항까지의 비행에 소요되는 시간을 말하며 필요에 따라 다음과 같이 구분한다


1) Block Time : 항공기가 출발공항 게이트(또는 spot)에서 Push Back을 하여 도착공항 게이트(또는 spot)에 Ramp In 할 때까지

2) Flight Time : 항공기가 출발공항에서 이륙(Take Off)를 하여 도착공항에 착륙(Landing) 할 때 까지

3) Taxi Time   : 게이트(또는 spot)에서 Push Back 후 이륙(Take Off)할 때 까지의 시간

또는 착륙(Landing) 후 게이트(또는 spot)에 Ramp In할 때까지의 시간








6. 비행계획서


비행계획 후 ICAO Flight Plan 을 해당 기관(지상조업사, 공항, 관제소 등)에 SITA 및 AFTN을 통해 전송




He always say, "atta boy~"





그래서 나는 늘 겸손한 손가짐과 마음가짐



'1. 일상(Life) > #비행일지(Flight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ief Instructor, Mr. Wells  (0) 2017.05.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