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 여행] 04. 아이슬란드에서 렌트


& 스티키스홀무르(Stykkishólmur)





아이슬란드 여행 도착 후 여행 첫 날이 밝았다.



우리의 숙소는 아래 구글맵에서 보는 곳이었다. 에어비앤비(Airbnb)를 통해서 구한 숙소였다.

셋이 쓰기에 비교적 저렴하였고 취사가 가능한 집이다.


  


주변에 대중교통이라곤 버스뿐이었으며 시내와의 거리는 걸어서 15분 정도 밖에 되지 않아 젊은이들의 다리를 이용하기로 하여 시내까지 구경도 할 겸 걸어가보기로 했다. 시내 중심부를 찾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저 멀리 보이는 할그림스키르캬 교회를 보며 걸으면 된다.




 성인이면 충분히 걸을만한 거리였고 도보가 계속 있으니 걱정할 필요는 없다.


가는 길에 레이캬비크의 시청도 지나가는 기회를 얻어 시청 앞의 큰 호수를 볼 수 있었다.




 생각보다 물이 깊지는 않은듯 하고 북유럽 특유의 느낌이 전해졌다.


기온은 춥지 않고 선선한 정도였고 긴팔을 입고 걸으면 땀이 나는 정도의 온도여서 걷기 딱 좋았다.






조금 더 걷다 보면 예쁜 건물들이 줄지어 있었고 다운타운 같은 느낌의 중심지가 펼쳐진다.





 우리가 가장 먼저 찾고 있었던 곳은 렌트카 사무실이었다.


아래 사진 화살표가 가리키는 건물에 위치한 렌트카 사무실이다.




걷고 걸어 이곳에 도착한다. 아이슬란드 렌트카 홈페이지 주소는 아래 사진에 있다.





기아의 스포티지를 빌리기로 하였고 거의 새차인듯 깨끗하고 좋았다. 지정 운전수는 2명이고 1명 추가 될때마다 추가 비용이 붙는다. 여러 렌트카가 있지만 그냥 가장 저렴한 곳을 알아보고 결정하길 바라는 마음이다. 







아이슬란드를 한 바퀴 도는 여행인 링로드를 택한 우리에게 혹시나 문제가 생겼을 경우 바로 달려와 줄 수 있는 그런 옵션이 중요했다. 물론 이번 여행 중엔 그런 일은 없었다. 공기압이 조금 빠지긴 했어도.





운전대는 다른 친구에게 넘기고 나는 옆에서 사진이나 찍을란다.



차를 빌리고 렌트카 사무실에서 3분 거리에 있는 핫도그 집으로 갔다.(아래 구글맵 위치 참조)




꽃보다 청춘을 통해서 유명세를 탄 이곳 핫도그 가게가 마침 근처에 있었다. 조정석의 핫도그 세개 주세요 때문에 배꼽잡았던 그곳이다.


hotdog world please!!






사실 구성은 간단하다.


1) 핫도그 빵

2) 소시지

3) 갈릭프라이

4) 머스타드 소스

5) 캐첩


나중에 이 구성으로 마트에서 구매하여 만들어 먹어보기로 한다.




허기를 달랜 우리들은 아이슬란드의 북서쪽으로 향했다.


또 한명의 마지막 맴버가 오기 전에 그리고 링로드를 돌기 전에 들릴 만한 곳을 찾다가 링로드를 돌며 가보지 못할 것 같은 북서쪽 스티키스홀무르(Stykkishólmur)로 출발했다.




가는 길은 무척이나 아름다웠다. 날씨도 청명했고 시야도 확 틔여 있었고 길도 막힘이 없었으며 신기했던건 이 곳 아이슬란드에 해저 터널이 있다는 사실이다.




위의 사진은 해저터널 들어가기 초입


물론 해저터널이라고 해서 물 속이 보이는건 아니다. 그래서 사진 없음ㅋㅋ


물 밑 땅 속으로 뚫어 놓았기 때문에 볼 건 없었다. 그냥 신기




아이슬란드에서 가장 좋았던 점은 도로가 너무 깨끗하고 좋았다. 운전하기 편한 길이 많았다.


우리는 오프로드를 가지 않아서 그랬던거였다







아이슬란드에 전설의 포켓몬이라도 나올까봐 열심히 포켓몬 고를 하며 다녔지만 뮤는 커녕 메타몽도 없었다


스티키스홀무르는 아이슬란드 북서쪽의 작은 항구 마을이다.


레이캬비크에서 대략 2시간 걸리는 거리



구글맵 참조



   


항구에 가보니 아래 사진과 같은 큰 페리가 있었다. 아이슬란드는 해상 교통도 많고 유럽에서 어업으로는 순위에 드는 나라라고 한다.






항구 바로 옆에 있는 작은 동산에 올라가보았다. 등대가 있는 곳이라 주변 경치를 즐길 수 있을것 같았다.






북극해가 정말 파랬고 들판에 식물들은 봄이 된 것을 아는 듯 하였다.






등대라고 하기엔 사이즈가 작지만 빨간 등대가 아주 마음에 든다.





보기만해도 상쾌해짐





물론 바람도 많이 불고 있다.





연인놀이 심취


남는 것은 사진뿐이라며





남자 셋이 이러고






역시 밥이나 먹자며 맛집을 찾아간다.


맛집을 찾아 갔다기 보다는 음식점이 여기 한 곳 밖에 없는 것 같다.



이런 것이 노르딕 스타일인가?


음식점 이름은 Narfeyrarstofa 레스토랑 쓰기도 힘드네...읽기도 힘들고..




위치는 아래 구글 맵 참조


구글 맵을 통해 평점 높은 음식 점을 찾으면 실패할 확률이 적었다.


손님이 많아 대기를 15분 정도 했어야 했다. 자리가 생겨 바로 앉고 주문을 한다.


아래 메뉴판 사진을 통해 메뉴를 미리 골라 보세요



가격대는 대충 이정도이다. 물가가 비싼 나라 아이슬란다.


비싸다ㄷㄷ




하지만 여행왔는데 안먹고 갈 수는 없지


먹고 죽자




고심 끝에 골랐다.


영어로도 써있으니 고르기 편했다.



식전 빵



식음료




본 메뉴





사실 남자 3명이서 먹기에 이러한 단품들은 양이 적었다.


하지만 퀄리티는 만족스러웠다.


레이캬비크로 돌아가는 길에 작은 동산을 발견하여 가보기로 했는데


이 곳엔 전설이 있어, 오르 내리는 동안 말을 한마디도 하지 않으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단체 관광객이 올 정도로 유명하고 경치가 좋은가 보다 하고 땡 잡은 기분이었다.


아무 정보도 없이 왔으니



주변에 높은 지형이 없는 곳이라 멀리까지 볼 수 있었다





친구들의 소원을 무엇이었을까





내 소원은 ing 중이다. 






이국적인 환경이 너무 마음에 든다


모두 동의






도로에 가끔가다 보면 이런 휴게소가 있어 쉬며 밥도 먹을 수 있다.





오가는 사람도 없고 우리만 있음





아이슬란드에서 렌트는 꼭 해야 되는 것이다






끝.


다음화 계속





★이전 글 보기(아래 링크 클릭)★


[아이슬란드 여행] 01. 여행 준비 ICELAND

[아이슬란드 여행] 02. ICELAND 여행 경비/예산/비용

[아이슬란드 여행] 03. 출발 / 인천-암스테르담-레이캬비크





{유럽여행 마스터 행쇼의 '크로아티아' 여행기}


오늘의 여행지 - 스플리트(Split)


<오늘의 여행 경비 - 약 132,625원>


버스(자다르) 94쿠나

숙박(러브크로아티아 한인민박) 60,000원

식사(레스토랑 '피페') 135쿠나

음료(물) 4쿠나

간식(아이스크림) 12쿠나

편의점 "Consum" (맥주, 과일) 55쿠나

기념품(자석) 75쿠나

입장료(전망대, 성당) 40쿠나





스플리트에 가기 위해 자다르에서 아침 일찍 나왔습니다.


비가 부슬부슬 내렸지만


우산을 쓸 정도는 아니었어요.


다시 걸어서 어제 도착했던 그 버스 터미널로 향합니다.




버스 터미널에서 티켓을 사고 빵가게에서 빵을 하나 사먹으면서 기다렸습니다.


기차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었으나


자주 있지도 않고 조금 더 걸려서


버스를 선택했습니다.




하늘이 아직 우중충 하다가도 갑자기 구름이 걷혀서 밀당을 합니다.



스플리트에 도착하여 구시가지를 돌아다녔습니다.


구불구불 길이 어딘지 헷갈리지만 결국 다 연결 되어 있으므로 


길을 잃어버릴 걱정은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레고리우스 동상을 찾았네요





사람들이 하도 만져서 닳아 색도 변하고 맨질맨질 한 엄지발가락을


저도 만저보았죠




생각보다 예전 상태 그대로 잘 보존되어 있었습니다.


전쟁으로 무너진 곳도 많이 복원되어 있었고요




주변 기념품 가게를 보면


선원의 상징인 스트라이프 관련 물건들이 아주 많았습니다.


아드리아해가 바로 옆에 있어서 그런가봐요



아고라에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인데 마치 로마의 광장을 보는것 같습니다.




저 타워 위로 올라가보려고 합니다.





예전 건물들 사이에 저렇게 호텔, 레스토랑이 더해져 있는 모습이 신기했습니다.



과거의 모습을 최대한 간직하려고 하는 크로아티아사람들의 노력이 보입니다.



길을 다니다보면 라벤더 관련 상품들이 아주 많은데요


크로아티아의 흐바르섬의 라벤더가 아주 유명한 까닭입니다.






날씨가 점점 좋아지면서


기분이 더좋아졌습니다.




길거리 공연도 보았구요







종탑에 오르며 



살짝 안전이 걱정되긴 했지만


올라가보았습니다.


녹이 좀...무서워요





종탑에 올라가보면 항구가 보이고 페리들이 많이 서있습니다.


페리를 이용한 여행상품도 아주 많으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 멀리 성벽처럼 돌로 된 산맥이 이 곳을 둘러쌓고 있어 자연이 만든 요새가 되네요









요새의 지하에는 이런 상점들이 즐비하고 있습니다.




구경 후 맥주 한잔 하며 하루 마무리이~


크로아티아 맥주를 소개합니다.





{유럽여행 마스터 행쇼의 '크로아티아' 여행기}


오늘의 여행지 - 자다르(Zadar)


<오늘의 여행 경비 - 약 72,900원>


버스(플리트비체 ~ 자다르) 93 쿠나

숙박(자다르 Boutique Hostel Forum) 17유로

음료(물) 6쿠나

식사(자다르 가는 길 휴게소) 25쿠나

식사(자다르 저녁식사) 153쿠나

식사(자다르 터미널 빵) 11쿠나







플리트비체에서 어제 구경하지 못하였던 하류층을 오전내내 둘러보았습니다.


오후 12시 20분, 숙소에서 나와서 큰 길가에 있는 버스 정류장에서 자다르로 가는 버스를 타게 됩니다.


버스티켓은 버스 기사 또는 버스 승무원?에게 93쿠나로 구입을 합니다.


생각보다 짧은 거리는 아니므로 미리 화장실이나 음식을 준비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물론 중간에 휴게소를 1번 거칩니다.


그 휴게소에서 버스기사도 식사를 하니 마음편히 식사를 할 시간은 충분합니다.





오늘은 하늘에 구름도 많고 비가 내릴 것 같은 날씨였습니다.





넓은 평원에서 점점 산으로 지형이 변화하였습니다.


크로아티아도 땅이 넓지는 않지만 우리나라처럼 산이 많은 나라였습니다.






산들도 대부분 이렇게 돌산입니다.





이런 지형  때문인지 국토 전체를 골고루 발전시키기 어렵겠죠.





푸르름이 아름다웠습니다. 돌틈에서 자라나는 나무와 풀들이 녹색을 더욱 멋지게 뽑내네요.






흡사, 바르셀로나의 몬세랏 수도원이 위치한 곳과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아찔하게 도로가 산을 오르고 내리게 설계되어 있습니다.





높은 곳에서 다시 아래를 내려다 보니 이렇게 평야도 보입니다.


저 작은 저수지 같은 곳에서 관으로 물을 공급하나 보네요.



점점 물이 보이는 것을 보니 하류에 가까워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자다르는 항구도시이므로 아드리아해가 옆에 있는 도시입니다.






사실 우리가 구경을 할 자다르는 구시가지로 크기는 아주 작습니다.


아래 지도에서 처럼 Zadar Autobusni kolodvor 가 자다르의 버스터미널입니다.


기차역도 함께 나란히 있기 때문에 내일 스플리트를 가기 위해 다시 와야 하는 곳입니다.


그리고 오늘의 자다르 숙소는 구시가지에 위치한 Boutique Hostel Forum입니다.


이 숙소는 러브크로아티아 한인민박의 매니저님이 추천해주신 숙소로


가격도 싸고 위치도 좋고 시설도 매우 깨끗하고 안전했습니다.






숙소가 구시가지에 위치하기 때문에 대중교통은 없습니다.


이동 방법은 오로지 도보와 택시 뿐이고 택시도 가까이 접근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저는 결국 걸어가기로 했습니다.



케리어를 끌고 걸을 만한 거리는 됩니다.





아래 사진이 구시가지로 들어가는 입구의 사진입니다.


이렇게 자동차가 다니기 불편하고 길도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택시가 들어가기 조금 힘들 수 있습니다.






석판






사람 얼굴인데 파괴 되었네요...무섭..






조금 걷다보면 중앙쯤에 아래와 같은 유적지가 보입니다.


숙소는 바로 이 옆입니다.


숙소 위치가 너무 베스트입니다.





부킹닷컴에서 2일 전에 예약을 하고 왔는데도


자리가 좀 널널했습니다.


하지만 성수기에 이용하게 되면 훨씬 미리 해두시길 추천해드립니다.


숙소는 아래와 같이 4인 도미토리 형식이고


샤워가 가능한 화장실이 2개가 있습니다.





짐을 서랍에 넣어 보관 할 수 있는 시설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카드 키로 잠그고 열 수 있어서 귀중품 보관도 가능했습니다.





아래 사진이 숙소에서 창 밖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유적지 옆에서 자는 기분이죠.






숙소에 짐을 풀고 나와서 주변 구경을 시작했습니다.





사실 한국인이 좀 많았습니다.


물론 요즘 세상에 어딜 가나 있다고는 하는데


꽃누나의 위력인가요


한국인이 많이 보였습니다.





아드리아해 옆에 아찔하게 오르골계단을 만들어 놓은 곳으로 왔습니다.


바닷바람으로 자 작은 틈새에 바람이 유입되면 그 힘으로 오르골이 작동하여 마치 악기가 연주되는 것처럼 들립니다.


뭐 듣기 좋은 아름다운 소리는 아니지만


자연이 만들어내는 오케스트라? 라고 생각하면 될듯.





숙소 앞에 있는 구 수도원은 현재 이렇게 전시관으로 이용되고 있고


전망대에도 올라가 볼 수 있는 구조입니다.



지금은 사진전을 하고 있네요.





전망대에 올라가 밖을 내다봅니다.


주변이 다 바다로 둘러쌓여 있습니다.


두브로브니크 같은 느낌이죠





이 곳에서


지난 자그레브의 한인민박에서 만난 지인들과 저녁 식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식사는 아래 사진에서 했구요. 




Restoran Fosa라는 레스토랑이고요


미슐렝 1 스타가 있는 곳입니다.


여기서, 잠깐!


미슐랭(Michelin) 1,2,3스타가 의미하는 것을 아시죠?





1스타 : 여행가면 꼭 가봐야하는 맛집


2스타 : 여행을 갔을 때 그 지역 주변에 있으면 찾아가야 하는 맛집


3스타 : 그 맛집을 위해서 그 곳으로 여행을 가야하는 맛집



입니다.




직접 가셔서 먹어보세요 ㅎㅎ 사진은 이거 하나만 올리겠습니다.


자다르 맛집 ㅎㅎ




저녁 식사를 마치고 다시 석양 구경을 하고 다녔습니다.





야외 조명이 들어오니 더 아름다웠습니다.





평화롭고 푸른 빛이 도는 이 곳을 잊을 수가 없네요






해가 다 저물고 성벽을 따라 조금 걷다가 숙소로 다시 돌아갔습니다.






유럽유럽유럽









자다르 끝 ㅎㅎ


일명 "쉑쉑버거"


영어이름은 SHAKE SHACK


소문대로 정말 맛있었다.


과연 뉴욕 맛집이라 할 만했다.




햄버거 마니아라고 자부하는 내가 너를 인정한다.




토핑과 맛이 아주 깔끔하고 육즙이 넘치는 패티가 아주 꿀꿀맛이었다.





쉑쉑버거집에서 창밖을 바라본 풍경








그리고 살찌고 있는 나




{유럽여행 마스터 행쇼의 '크로아티아' 여행기}


오늘의 여행지 - 플리트비체(Plitvice Lakes National Park)


<오늘의 여행 경비 - 약 125,000원>


버스(자그레브~플리트비체) 100 쿠나

숙박(호텔 플리트비체 플리트비체) 45유로

음료(휴게소 콜라) 15쿠나

식사(호텔 플리트비체 내부 레스토랑) 115쿠나

입장료(플리트비체 국립공원) 110쿠나

기념품(플리트비체 자석) 40쿠나





자그레브에서 낮 1시 경에 버스를 타고 플리트비체로 이동하였습니다.




약 버스로 1시간 50분 정도 걸려 플리트비체에 도착하였습니다.


숙소는 "호텔 플리트비체"로 정했구요


도착하자마자 짐을 풀고 바로 모험을 시작했죠.


국립공원에 있는 숙소라 진입이 편했습니다.



플리트비체의 입장권을 110쿠나를 주고 구입하였습니다.


이곳을 구경하는 코스는 참 여러가지가 있는데 저는 우선 상류부터 보기로 하였죠



오전부터 구경을 했더라면 하루만에 다 볼 수 있는 크기인데


저는 오후에 도착한지라 구경을 하다보니 해가 저물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상류층과 하류층 쪽에 기본적으로 배를 타고 이동해야 합니다.


입장권을 구매하면 한 번씩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 이후에는 추가비용이 발생합니다.















물과 숲이 정말 에메랄드 빛이었습니다.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여유롭게 구경하며 자연을 만끽할 수 있었습니다.















물이 흐르는 냇가 위에 발판을 이렇게 만들어놓았고


이런 길이 계속 이어집니다.
















계단식으로 이루어진 지형이라 층층마다 이렇게 작은 물줄기들이 계속 끊임없이 이어집니다.































유럽인들도 많이 이곳으로 여행을 온다고 하네요








말 그대로 힐링이었습니다. 해가 지고 숙소에서 자기 전에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무려 115쿠나나 줬는데 사실


호텔 레스토랑 치고는 질이 좋지는 않았습니다.



하룻밤을 자고 다음날 아침 공원의 하류층을 구경하기 위해 일찍 일어났습니다.


하류층까지는 이런 버스를 타고 이동하여서 시간을 단축하였습니다.


물론 걸어서 이동 가능합니다.






상류층보다 하류층이 더 길고 아래 사진처럼 이렇게 내려다 보는 코스입니다.








저 아래 물길로 걷게 되겠죠








여기 더 큰 폭포가 있네요
























해가 완전히 떠오르자


정말 에메랄드 빛 호수가 되었습니다.








물이 매우 맑고 투명합니다.

























걷다보면 선착장과 휴게소가 이렇게 같이 있는 곳도 있습니다.


음식도 사먹을 수 있고 기념품도 판매합니다.









4월 말이지만 일교차가 커서 사람들 옷이 다 두툼하네요

















호 수

     


얼굴하나야


손바닥 둘로


폭 가리지만

 


보고싶은 마음


호수만 하니


눈 감을 밖에



-정지용-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