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 여행] 04. 아이슬란드에서 렌트


& 스티키스홀무르(Stykkishólmur)





아이슬란드 여행 도착 후 여행 첫 날이 밝았다.



우리의 숙소는 아래 구글맵에서 보는 곳이었다. 에어비앤비(Airbnb)를 통해서 구한 숙소였다.

셋이 쓰기에 비교적 저렴하였고 취사가 가능한 집이다.


  


주변에 대중교통이라곤 버스뿐이었으며 시내와의 거리는 걸어서 15분 정도 밖에 되지 않아 젊은이들의 다리를 이용하기로 하여 시내까지 구경도 할 겸 걸어가보기로 했다. 시내 중심부를 찾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저 멀리 보이는 할그림스키르캬 교회를 보며 걸으면 된다.




 성인이면 충분히 걸을만한 거리였고 도보가 계속 있으니 걱정할 필요는 없다.


가는 길에 레이캬비크의 시청도 지나가는 기회를 얻어 시청 앞의 큰 호수를 볼 수 있었다.




 생각보다 물이 깊지는 않은듯 하고 북유럽 특유의 느낌이 전해졌다.


기온은 춥지 않고 선선한 정도였고 긴팔을 입고 걸으면 땀이 나는 정도의 온도여서 걷기 딱 좋았다.






조금 더 걷다 보면 예쁜 건물들이 줄지어 있었고 다운타운 같은 느낌의 중심지가 펼쳐진다.





 우리가 가장 먼저 찾고 있었던 곳은 렌트카 사무실이었다.


아래 사진 화살표가 가리키는 건물에 위치한 렌트카 사무실이다.




걷고 걸어 이곳에 도착한다. 아이슬란드 렌트카 홈페이지 주소는 아래 사진에 있다.





기아의 스포티지를 빌리기로 하였고 거의 새차인듯 깨끗하고 좋았다. 지정 운전수는 2명이고 1명 추가 될때마다 추가 비용이 붙는다. 여러 렌트카가 있지만 그냥 가장 저렴한 곳을 알아보고 결정하길 바라는 마음이다. 







아이슬란드를 한 바퀴 도는 여행인 링로드를 택한 우리에게 혹시나 문제가 생겼을 경우 바로 달려와 줄 수 있는 그런 옵션이 중요했다. 물론 이번 여행 중엔 그런 일은 없었다. 공기압이 조금 빠지긴 했어도.





운전대는 다른 친구에게 넘기고 나는 옆에서 사진이나 찍을란다.



차를 빌리고 렌트카 사무실에서 3분 거리에 있는 핫도그 집으로 갔다.(아래 구글맵 위치 참조)




꽃보다 청춘을 통해서 유명세를 탄 이곳 핫도그 가게가 마침 근처에 있었다. 조정석의 핫도그 세개 주세요 때문에 배꼽잡았던 그곳이다.


hotdog world please!!






사실 구성은 간단하다.


1) 핫도그 빵

2) 소시지

3) 갈릭프라이

4) 머스타드 소스

5) 캐첩


나중에 이 구성으로 마트에서 구매하여 만들어 먹어보기로 한다.




허기를 달랜 우리들은 아이슬란드의 북서쪽으로 향했다.


또 한명의 마지막 맴버가 오기 전에 그리고 링로드를 돌기 전에 들릴 만한 곳을 찾다가 링로드를 돌며 가보지 못할 것 같은 북서쪽 스티키스홀무르(Stykkishólmur)로 출발했다.




가는 길은 무척이나 아름다웠다. 날씨도 청명했고 시야도 확 틔여 있었고 길도 막힘이 없었으며 신기했던건 이 곳 아이슬란드에 해저 터널이 있다는 사실이다.




위의 사진은 해저터널 들어가기 초입


물론 해저터널이라고 해서 물 속이 보이는건 아니다. 그래서 사진 없음ㅋㅋ


물 밑 땅 속으로 뚫어 놓았기 때문에 볼 건 없었다. 그냥 신기




아이슬란드에서 가장 좋았던 점은 도로가 너무 깨끗하고 좋았다. 운전하기 편한 길이 많았다.


우리는 오프로드를 가지 않아서 그랬던거였다







아이슬란드에 전설의 포켓몬이라도 나올까봐 열심히 포켓몬 고를 하며 다녔지만 뮤는 커녕 메타몽도 없었다


스티키스홀무르는 아이슬란드 북서쪽의 작은 항구 마을이다.


레이캬비크에서 대략 2시간 걸리는 거리



구글맵 참조



   


항구에 가보니 아래 사진과 같은 큰 페리가 있었다. 아이슬란드는 해상 교통도 많고 유럽에서 어업으로는 순위에 드는 나라라고 한다.






항구 바로 옆에 있는 작은 동산에 올라가보았다. 등대가 있는 곳이라 주변 경치를 즐길 수 있을것 같았다.






북극해가 정말 파랬고 들판에 식물들은 봄이 된 것을 아는 듯 하였다.






등대라고 하기엔 사이즈가 작지만 빨간 등대가 아주 마음에 든다.





보기만해도 상쾌해짐





물론 바람도 많이 불고 있다.





연인놀이 심취


남는 것은 사진뿐이라며





남자 셋이 이러고






역시 밥이나 먹자며 맛집을 찾아간다.


맛집을 찾아 갔다기 보다는 음식점이 여기 한 곳 밖에 없는 것 같다.



이런 것이 노르딕 스타일인가?


음식점 이름은 Narfeyrarstofa 레스토랑 쓰기도 힘드네...읽기도 힘들고..




위치는 아래 구글 맵 참조


구글 맵을 통해 평점 높은 음식 점을 찾으면 실패할 확률이 적었다.


손님이 많아 대기를 15분 정도 했어야 했다. 자리가 생겨 바로 앉고 주문을 한다.


아래 메뉴판 사진을 통해 메뉴를 미리 골라 보세요



가격대는 대충 이정도이다. 물가가 비싼 나라 아이슬란다.


비싸다ㄷㄷ




하지만 여행왔는데 안먹고 갈 수는 없지


먹고 죽자




고심 끝에 골랐다.


영어로도 써있으니 고르기 편했다.



식전 빵



식음료




본 메뉴





사실 남자 3명이서 먹기에 이러한 단품들은 양이 적었다.


하지만 퀄리티는 만족스러웠다.


레이캬비크로 돌아가는 길에 작은 동산을 발견하여 가보기로 했는데


이 곳엔 전설이 있어, 오르 내리는 동안 말을 한마디도 하지 않으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단체 관광객이 올 정도로 유명하고 경치가 좋은가 보다 하고 땡 잡은 기분이었다.


아무 정보도 없이 왔으니



주변에 높은 지형이 없는 곳이라 멀리까지 볼 수 있었다





친구들의 소원을 무엇이었을까





내 소원은 ing 중이다. 






이국적인 환경이 너무 마음에 든다


모두 동의






도로에 가끔가다 보면 이런 휴게소가 있어 쉬며 밥도 먹을 수 있다.





오가는 사람도 없고 우리만 있음





아이슬란드에서 렌트는 꼭 해야 되는 것이다






끝.


다음화 계속





★이전 글 보기(아래 링크 클릭)★


[아이슬란드 여행] 01. 여행 준비 ICELAND

[아이슬란드 여행] 02. ICELAND 여행 경비/예산/비용

[아이슬란드 여행] 03. 출발 / 인천-암스테르담-레이캬비크



1. 개요


비행계획은 운항을 위한 필수 기본 작업으로 회사의 일반적인 시간/업무 계획 보다 더 정확성을 요구하며 항공사의 수익과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유상허용탑재량을 산출하는 과정이 포함되므로 경제운항을 위한 가장 중요한 업무이다. 그리고 출발 전 가장 안전한 항로를 선택하므로써 가장 중요한 승객의 안전을 확보하는 업무이기도 하다.



2. 비행계획 준비사항


1) 기상 및 비행정보의 수집 분석

출발공항/경유항로/목적공항/교체공항의 관련 기상자료와 NOTAM을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분석해야 한다.


2) 항공기에 대한 정보의 수집

정비결함 및 운항 제한사항등 항공기 상태에 관한 제반 정보를 수집/분석하여야 한다.


3) 예상탑재중량의 확인(승객/화물/ULD)

연료소모량은 중량에 따라 산정되므로 정확한 비행계획 산출의 기본요건으로 여객/화물 예약현황이 정확하게 파악되어야 비행계획의 정확성을 높힐 수 있으며 예약상황과 실제 탑재량의 차이가 크다면 안전운항은 물론 경제운항 및 정시운항에 막대한 차질이 발생한다.




3. 비행계획 수립과정


1) 중량 산출

허용최대이륙중량(AGTOW) 산출


2) 연료 산출

TAXI FUEL/TRIP FUEL/CONTINGENCY FUEL/ALTERNATE FUEL/FINAL RESERVE FUEL/EXTRA FUEL/


3) PAYLOAD 산출





4. 공항의 구분


1) 정규공항

: 인가된 노선의 출발지, 기착지 및 목적지로 사용되는 공항을 말하며 비행계획에 있어서 최초의 착륙 예정지로 할 수 있다.

2) 예비공항

: 정규공항의 예비로서 지정하며 정규공항을 사용할 수 없는 경우에 정규공항과 같은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항을 말하며 비행계획에 있어서 최초의 착륙 예정지로 할 수 있다.

3) 연료보급공항

: 연료 보급을 목적으로 사용이 인가된 공항을 말하며, 비행계획에 있어서 최초의 착륙예정지로 할 수 있다.

4) 교체공항

: 운항 중 행선지를 변경하여 교체 착륙지로 할 수 있는 공항을 말하며, 정규공항/예비공항/연료보급공항 중 어느 공항이라도 교체공항으로 사용 할 수 있다. 하지만 교체공항으로만 인가된 공항은 비행계획에 있어서 최초의 착륙예정지공항으로 사용 할 수 없다.

5) 비상공항

: 비상 시 사용할 수 있는 공항을 말하며, 기종별 비행기 특성 및 성능을 고려하여 사용되어야 한다. 기장(PIC)은 비상상황에 따라 어느 공항이나 선택하여 착륙이 가능하나, 착륙 공항 중 GROUND SERVICE가 원활하게 제공되지 않음을 감안해야 한다.


5. 비행시간


출발공항에서 목적공항까지의 비행에 소요되는 시간을 말하며 필요에 따라 다음과 같이 구분한다


1) Block Time : 항공기가 출발공항 게이트(또는 spot)에서 Push Back을 하여 도착공항 게이트(또는 spot)에 Ramp In 할 때까지

2) Flight Time : 항공기가 출발공항에서 이륙(Take Off)를 하여 도착공항에 착륙(Landing) 할 때 까지

3) Taxi Time   : 게이트(또는 spot)에서 Push Back 후 이륙(Take Off)할 때 까지의 시간

또는 착륙(Landing) 후 게이트(또는 spot)에 Ramp In할 때까지의 시간








6. 비행계획서


비행계획 후 ICAO Flight Plan 을 해당 기관(지상조업사, 공항, 관제소 등)에 SITA 및 AFTN을 통해 전송

[아이슬란드 여행] 03. 아이슬란드(ICELAND)로 출발









아이슬란드의 레이캬비크 공항으로 가기 위하여 인천공항을 나섰다.

직항이 없기 때문에 경유를 해야만 했던 우리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AMS)를 통해 레이캬비크로 들어가는 비행기를 탔다.

총 4명이 떠나는 여행이지만 친구 1명은 하루 뒤에 도착하기로 하였고 뵁/최지/차니문 셋이서 함께 출발하였다.


KLM을 통하여 항공권을 구매하였지만 해당 노선의 운항항공사는 대한항공으로 코드쉐어 노선이었다.






위탁 수하물은 인천에서부터 레이캬비크까지 한번에 연결을 시켜놓은터라 암스테르담에서 짐을 따로 찾지 않고 환승 터미널로 이동하였다. 중간에 시간이 3~4시간 정도 있어 허기를 달래고 공항에서 널부러져 있게된다.







5D mark3을 처음 써보는터라 무거웠는데 어떻게 들고 다녔나 모르겠다. 맥주가 너무 먹고 싶었나보다. 하이테켄 5.1유로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은 환승을 하는 큰 허브 공항이다






장거리 노선을 타다보니 몰골이 말이 아님...ㅋㅋ


암스테르담 공항인지라 KLM 항공기가 정말 많이 주기되어 있었고




아이슬란드 항공기가 주기되어 있는 C9 게이트 앞에서 비행기를 기다린다.


레이캬비크로 가는 항공편의 시간이 늦으므로 해는 이미 지고 있었다.






보딩패스를 게이트앞에서 수령한 뒤에 보딩사인을 기다린다.


너무나 심플한 아이슬란드에어의 보딩패스


썰렁하다







아이슬란드에어는 B767이 주력 기종으로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로 부터 유럽의 허브공항인 코펜하겐/샤를드골/프랑크푸르트/런던 등을 운항하고 있으며 이 외에도 유럽의 저가항공사들이 아이슬란드로 많이 운항하고 있으니 보다 합리적이고 본인 계획에 적합한 항공사를 이용하기를 바란다. 승무원들 인상이 너무 좋았다.





항공편으로 이동 시간은 약 3시간으로 도착하면 오후 11시 30분 가량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는 지지 않았다.







밤 11시인데도 불구하고 백야현상으로 인해 해가 지지 않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며 그 끝엔 아이슬란드가 있었다.




레이캬비크 공항은 규모가 크지 않아 이렇게 리모트 주기장을 통해 버스로 터미널 이동을 해야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공항 규모에 비해 유동인구가 정말 많은 공항이다.


레이캬비크 공항에서 레이캬비크 시내까지 이동시간은 약 1시간 10분 정도 소요 된다.(버스)





터미널로 들어서면 큰 전광판에 아이슬란드의 블루라군 광고판이 우리를 맞이하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을 블루라군으로 유혹한다.







많은 사람들이 꿈꾸는 바로 블루라군을 우리도 드디어 갈 수 있다. 남자 4명이서...ㅋㅋㅋㅋ







우선 입국장에서도 면세품을 이용할 수 있는 구조이다. 위탁 수하물을 찾으면서 이용할 수 있으므로 이 곳에서 필요한 것이 있으면 미리 구매를 하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도 아이슬란드는 주류에 대한 규제가 있었으며 주류를 구하는 것도 쉽지 않다. 주류 전문 매장을 찾아가야 하고 가격도 비싸므로 이곳에서 일주일동안 먹을 주류를 여력이 된다면 모두 구매하도록 하자.



위스키같은 증류수 뿐만 아니라 맥주도 있다.





이정표를 따라가면 위탁수하물을 찾는 곳으로 이어진다.





입국장을 통해 나오면 이렇게 사람들이 바글바글 하다. 많은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있다.


저 멀리 가장 끝에 있는 편의점에서 유심(USIM)칩을 구매할 수 있고 바로 통화/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이곳에서 바로 레이캬비크 중심부로 이동하는 버스의 표를 구매할 수 있으며 버스 배차 간격은 10분정도 이므로 티켓을 구매하고 밖으로 나가면 바로 버스가 보이며 줄을 서서 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시간이 11시가 이미 지났지만 하늘은 밝다.





기온이 많이 낮으므로 공항에서 내리면서 외투를 하나 준비하기 바란다. 여름이라고 반팔이면 닭살과 감기가 걸리기 쉽상인 기온이다.






버스는 레이캬비크의 메인 버스 터미널에서 정차한다. 이곳에서 하차 하여 다른 버스를 타던지 택시를 이용하면 된다.


아래 지도는 레이캬비크의 버스터미널



우리는 도착 시간이 너무 늦어 버스를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었기에 버스 정류장 뒷편에 줄서있는 택시들을 이용하기로 했다. 숙소까지 20분 정도 거리였고 숙소는 airbnb로 찾았다.



굳이

아이슬란드 화폐를 환전하지 않아도 여행하는데 문제가 없다고 하여 아이슬란드 화폐는 들고다니지 않았다.



다음화 계속





★이전 글 보기(아래 링크 클릭)★


[아이슬란드 여행] 01. 여행 준비 ICELAND

[아이슬란드 여행] 02. ICELAND 여행 경비/예산/비용


[아이슬란드 여행] 02. ICELAND 여행 경비/예산/비용





물가가 높다는 아이슬란드의 여행 경비를 측정함에 앞서


대한민국 인천공항부터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공항까지 가는 항공편 항공권의 항공운임과


아이슬란드를 일주하기 위한 렌트카의


예산을 뽑아보았다.



아이슬란드의 유류비(기름값)은 휘발유 1리터에 1500원 수준이다.









★이전글★

[아이슬란드 여행] 02. ICELAND 여행 경비/예산/비용

[아이슬란드 여행] 03. 출발 / 인천-암스테르담-레이캬비크



Austin, Texas 에 위치한 질커파크(Zilker Metropolitan Park) 방문기


친구의 미국 여행으로 텍사스(Texas)의 도시들 중 오스틴(Austin)을 함께 방문했다.






가만히 있으면 심심하잖아?


무엇을 할까 고민하다가


카약/카누/패들보드를 빌려 탈 수 있다고 하는 질커파크(Zilker Metropolitan Park)에 가기로 결정하였다.


비용은 카약/카누/패들보드 상관없이 1시간당 15$ 또는 1일 45$ 이다.


대여숍에서 귀중품 보관도 도와주고 있으며, 수영복을 입지 않아도 된다.(물에 안빠질 자신 있으면)


사진 찍다가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강 물에 안빠뜨리길...





초반에는 흡사 라오스의 블루라군인줄로 알았다.



강에 서식하는 자라와 남생이들이 너무 많아서 기겁하는 표정 ㅋㅋ 도대체 누가 방생한걸까...

참고로 호수공원은 자라/거북이/남생이 풀어주면 생태계의 상위 생물로 군립하기에 불법이다.



노를 젓느라 고생하였다. 앞에 타고 열심히 저었는데 뒤에서 친구가 안젓고 있다는걸 몰랐...ㅋㅋㅋ

ㄱㅅㄲ....ㅋㅋㅋ





조금만 고생하다보면 1,387km에 달하는 콜로라도 강(Colorado River)줄기에 닿을 수 있다.


물론 1,387 km를 전부 카약/카누/패들보드로 다닐 수 있는 것은 아님






오스틴(Austin)의 도시전경이 멀리서 보인다.



비가 온 직 후에는 물이 불고 강 바닥의 모래/흙들이 뒤집어져서 물이 뿌옇게 변하지만


날이 적당한 날 가면 맑고 투명하며 노젓기 좋을 것이다.





물론 물에서 수영하는 사람들도 많다.


미국애들은 물놀이 좋아하는 것 같다.


강에서 수영을 하는 모습을 자주 목격






그러다 보면 고생 끝에 낙이 온다.






Nike Men's Metcon 3 Chlorine Blue/Electrolime Training Shoe


Nike Men's Free Rn Distance Wlf Grey/Blck Unvrsty Rd Phntm Running Shoe



조깅을 위한 운동화와 크로스핏을 위한 운동화 두 켤레를 구입 하였다.


발이 편해야 하는 것은 기본 조건이었고


조깅은 무릎에 무리가 갈 수 있으므로 신발의 바닥이 푹신한 프리런 시리즈로


크로스핏은 무거운 바벨을 들어 올리는 동작이 많으므로 신발의 바닥이 딱딱하고 내구성이 좋은 메트콘 3로 결정


필요에 맞게 잘 구매하여 운동을 매일 열심히 잘 하고 있다. 만족도 별 5개.


한국에서 신발 사이즈가 280mm이었는데 미국 사이즈로 10.5 신으니까 딱 맞는다.


구매 좌표는 아래 링크 (아마존)



Metcon 3 Chlorine : http://a.co/3wx9xzK


Free Rn Distance : http://a.co/0iTfFwe

'1. 일상(Life) > #아이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마존구매]Nike Shoes  (0) 2017.05.30

Hopdoddy Burger Bar in Texas


미국의 동부/서부에 쉑쉑과 인앤아웃이 있다면 중부 텍사스에는 합다디가 있나니




햄버거는 더이상 패스트푸드가 아니다.


하나의 요리일 뿐이다.






비주얼만 봐도 군침이 돈다



Sushi-Grade Tuna

Sprouts

Teriyaki

Honey Wasabi

Nori Chips

Pickled Ginger

Mayo

Red Leaf Lettuce

White Onion

Beefsteak Tomato


의 조합으로 만든 수제버거


AHI TUNA BURGER




그리고





Bison

Apple-Smoked Bacon

Blue Jack Cheese

Frank's Hot Sauce

Sassy Sauce

Red Leaf Lettuce

White Onion

Beefsteak Tomato


위의 조합으로 만든 수제버거


BUFFALO BILL




끝으로 빼놓을 수 없는


파마산 트러플 프라이......





'1. 일상(Life) >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Hopdoddy Burger Bar  (0) 2017.05.29




He always say, "atta boy~"





그래서 나는 늘 겸손한 손가짐과 마음가짐



'1. 일상(Life) > #비행일지(Flight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ief Instructor, Mr. Wells  (0) 2017.05.29

City of Star


Griffith Observatory, LA

'4. 여행(Travel) > 미국(US) - Los Angel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s Angeles] Griffith Observatory  (0) 2017.05.29

2017 San Antonio, TEXAS




http://www.vantageatbrookscitybase.co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