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여행 마스터 행쇼의 '크로아티아' 여행기}


오늘의 여행지 - 두브로브니크(Dubrovnik)


<오늘의 여행 경비 - 약 149,625원>

1쿠나 = 약 175원(2015년 5월 기준)


(숙박(러브크로아티아 한인민박) 30유로)

버스(스플리트-두브로브니크) 125쿠나

버스(두브로브니크 터미널 - 시내) 12쿠나

버스(두브로브니크 시내 - 공항) 40쿠나

관광(두브로브니크 성벽투어) 100 쿠나

관광(두브로브니크 스르지산 케이블) 108쿠나

식사('로칸다' 해물찜) 135쿠나

식사(광장) 85쿠나

카페(부자) 35쿠나

간식(휴게소) 15쿠나

간식(아이스크림) 20쿠나

두브로(레스토랑 '스르지') 120 쿠나

편의점 "Consum" (맥주, 과일) 60쿠나




두브로브니크의 구시가지로 들어가는 길입니다.



입구부터 중세시대에 온 기분입니다.



성벽과 건물들이 생각보다 높았습니다. 그래서 햇볕도 잘 가려주더군요. 덥지 않고 선선했습니다.



메인 광장으로 들어가는 길 입니다. 햇볕이 저를 반기는듯 하군요.



길이 아주 잘 닦여있습니다.




시계탑도 있었고



아주 이국적인 풍경입니다.



카페에서 커피 한잔 할 맛 나겠죠



부둣가에 있는 음식점에 가보았습니다.



스플리트에서 추천 받은 음식점입니다.



경치도 매우 좋고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습니다.



아드리아해에서 잡은 해산물들을 한번에 쪄서 주는 음식입니다.


내용물은 새우, 홍합, 생선살, 오징어 등등 입니다.



맥주 안주로 딱이어서 아주 맛있고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대부분 관광객들이겠지만, 이 곳에 사는 사람들이 부러워지기도 합니다.



해가 지면서 가로등이 켜지고 있죠



골목골목이 레스토랑으로 변합니다.



밤이 되어도 엄청 어둡지 않지만 늦게 돌아다니기에는 인적이 너무 드물었죠



메인 거리는 이렇게 환합니다.



대부분이 상점과 음식점 그리고 카페였습니다.



예술을 하는 사람이 없을 수 없는 풍경입니다






이튿날은 소나기가 잠시 지나갔습니다.



맑다가 금방 흐려지더군요. 오늘 성벽투어를 하는데 말이죠.



우산을 쓰고 성벽 투어를 했습니다.



성벽크기가 정말 압도적인데 길이 넓은곳부터 좁은곳까지 각양각색입니다.



말그대로 요새였죠



좋은 사진 한 장 건졌습니다.



성벽투어를 마치고 스르지 산에 올라 풍경을 감상하기로 했습니다.



케이블카(108쿠나)를 타고 스르지 산으로 오릅니다.



생각보다 일찍 마감을 하기 때문에 서두르면 좋습니다.



이 모습을 보기 위해 그 긴 거리와 시간을 견뎌냈구나 싶었습니다.



크로아티아. 정말 아름다운 나라입니다.


+ Recent posts